1930 – 1984년 초기 바이오테크

1984 설립된 레오 재단 레오파마 의약품 출시를 위한 견고한 기반을 마련합니다.

 

회사에서는 임신한 여성과 말의 소변에서 호르몬을 분리하는 작업에 매진합니다. 여기에서 얻은 지식으로 레오파마 이후 반세기 동안 의약품 생산에서 유리한 위치에 오르게 됩니다.

레오파마 창립자이자 덴마크의 제약 산업에 크게 기여한 Kongsted 1939 세상을 떠납니다. 2 세계대전 발발로 유럽이 격동에 휩싸일 무렵 Kongsted 사위인 Dr. Knud Abildgaard 경영을 맡습니다.

전쟁이 끝나갈 즈음 레오파마 영국과 미국 이외에서 최초로 페니실린을 생산하는 기업이 됩니다. 또한 독일 점령군의 감시를 피해 비밀리에 생산한 페니실린을 레지스탕스에 공급하기도 합니다.

1945, 레오파마 직원 수가 200명을 넘어서면서부터 연간 매출액이 370 크로네 (DKK, 덴마크 통화) 이르며, 레오 제품리스트에는 230개의 지명도 있는 제품이 포함됩니다.   

전후, 레오파마 세계의 아토피성 피부염과 농가진, 신질환 환자의 삶을 개선시키는 의약품을 연속으로 출시합니다. 1949년부터 1959년까지 레오파마 모든 제조 시설을 현재 본사가 위치한 덴마크 Ballerup (Ballerup)으로 옮기고 의약품 수출을 시작합니다.

 이후 25 동안 9 계열사를 해외에 설립하고, 지금까지 시판 중인 다수의 의약품을 출시했습니다.